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부천사’ 김장훈, 대기실까지?… “이런 선배가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김장훈이 후배 인피니트에게 대기실을 기부(?)한 사연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피니트의 멤버 성열은 지난 15일 “김장훈 선배님께서 대기실을 기부하셨습니다. ‘햇살좋은날’ 대박나세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은 KBS2 ‘뮤직뱅크’ 대기실 앞에 붙은 사용 가수 명단이었다.


사진 속에는 김장훈이 인피니트에게 남긴 메시지가 담겨있다. 김장훈은 “니들 편하게 써라. 형, 2층 화장실에 있을게”라며 “이런 선배가 없다”고 덧붙여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성열이 “혹시나 해서 가 봤는데”라는 글과 함께 직접 화장실을 방문, 촬영한 김장훈의 사진을 공개한 것. 사진 속 김장훈은 한쪽 팔을 남자 소변기에 걸친 채 환한 웃음을 짓고 있다.

실제로 김장훈은 음악프로그램에 출연할때 방송사의 대기실에 잘 머물지 않는다. 소리를 마구 지르는 독특한 ‘목 풀기’ 습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 김장훈은 주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주로 화장실에서 목을 푼다.

한편 김장훈 대기실 기부 사진에 네티즌들은 “김장훈의 깨알 센스에 웃음이 빵 터졌다”, “후배를 위한 마음 씀씀이가 대단한 것 같다”, “가요계 선후배의 훈훈한 정”, “진짜 화장실을 대기실로 쓰다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금준 기자 everuni@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