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불치병 걸린 美 ‘K팝 순애보 소녀’ 샤이니와 꿈같은 만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샤이니가 불치병에 걸린 미국의 ‘K팝 순애보 소녀’ 도니카 스털링(15)과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 샤이니
SM엔터테인먼트 제공
20일 서울 청담동 SM 엔터테인먼트 사옥을 방문해 샤이니와 만난 도니카는 “꿈에 그리던 샤이니를 만나게 되어 반갑고, 좋은 경험을 가지고 갈 수 있어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샤이니 중 가장 좋아하는 멤버로 꼽은 태민을 위해 한글로 직접 쓴 편지도 전달했다. 근육의 기능이 퇴화하는 난치성 희귀 질환을 앓고 있는 도니카는 시한부 삶을 살고 있지만 K팝을 들으면서 삶의 희망을 키워왔으며 평소 샤이니와 슈퍼주니어를 만나는 것이 소원이라고 밝혀왔다.

태민은 “도니카가 우리를 보러 한국에 왔다는 이야기를 듣고 정말 기뻤다. 우리 음악을 들으며 기운을 낸다는 말에 감동했고, 앞으로도 힘을 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키는 “오늘 도니카와 함께 특별한 시간을 보내게 되어 기쁘다. 뉴욕에서 공연을 하게 된다면 도니카를 꼭 초대하고 싶다.”고 밝혔다.

도니카는 지난 17일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진행된 슈퍼주니어의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을 방문해 슈퍼주니어 멤버들과도 만남을 가졌다. 슈퍼주니어는 자신들의 음반과 직접 준비한 선물을 증정하고 도니카가 좋아하는 ‘쏘리 쏘리’를 즉석에서 불러주는 등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2-06-2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