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스케4’ 지원자 200만명 돌파 대기록, 이승철 싸이 상의 탈의 등산 언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민국에 오디션 열풍을 일으킨 ‘슈스케’가 200만명 대기록을 세웠다.

케이블 엠넷은 21일 ‘슈퍼스타K4’(슈스케4)의 지원자가 2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3월 8일 참가자 접수를 시작한 이래 하루 평균 약18900명이라는 기록적인 인원이 몰려들면서 이같은 신기록이 작성됐다. 매년 지원자가 급증한 슈스케는 지난해에는 지원자가 196만7267명이었다.
엠넷은 “참가자들의 꿈과 희망에 가장 근접한 프로그램이 ‘슈스케’임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면서 “타 오디션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폭넓은 지원자풀이 생긴 만큼 올해도 제 2의 허각, 울랄라세션, 버스커버스커처럼 국민이 뽑은 스타가 탄생할 것을 확신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참가자가 200만명을 돌파함에 따라 이승철, 싸이 심사위원의 공약이 언제쯤 실현될 지도 자연스레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슈스케4의 심사위원으로 나서는 이승철, 싸이는 지난 3월 열린 ‘슈스케4’ 기자간담회에서 “참가자수가 200만이 넘을 경우 상의를 탈의하고 청계산에 올라가겠다”고 공약을 내건 바 있다.

한편, ‘슈스케4’는 다음달 7~8일 서울 지역 예선과 15일 호주 시드니 예선만을 남겨놓은채 지역 예선이 대부분 마감된 상태다. 첫 방송은 오는 8월 17일 오후 11시에 한다.

조성경기자 cho@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