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여정, 파격노출 다음은 드라마로 로코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코퀸’으로 거듭날 준비 마쳐

배우 조여정이 KBS 2TV 미니시리즈 ‘해운대 연인들’ 출연을 확정했다.





영화 ‘후궁 : 제왕의 첩’에서 파격적인 노출과 함께 깊이 있는 연기를 선보이며 흥행에도 성공한 조여정이 ‘해운대 연인들’ 출연을 최종 확정하고 브라운관 공략에 나선다.

‘해운대 연인들’은 부산 해운대를 배경으로 기억을 잃은 검사와 전직 조직폭력배의 딸이 함께 생활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유쾌하게 그려낸 작품. ‘전우’, ‘브레인’ 등을 연출한 송현욱 감독, ‘뉴하트’ ‘대물’의 황은경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조여정은 극의 배경이 되는 삼촌수산의 실질적 경영자로 사고로 머리를 다친 아버지를 모시고 힘들게 살아가면서도 밝은 성격을 잃지 않는 고소란 역을 맡았다.

소속사 관계자는 “조여정이 지난해 케이블채널 tvN ‘로맨스가 필요해’에 이어 ‘로코퀸(로맨틱 코미디 여왕)’으로 거듭날 준비를 모두 마쳤다”고 전했다.

‘해운대 연인들’은 오는 7월 초 부산에서 첫 촬영을 앞두고 있으며 ‘빅’ 후속으로 8월 방송될 예정이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