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형돈이와 대준이, 윤도현과 콜라보레이션 도전 ‘A급 공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엉뚱한 매력의 B급 정서가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Mnet ‘윤도현의 머스트’가 ‘B급 감성 특집’을 마련했다.


23일 방송될 Mnet ‘윤도현의 머스트’에서는 크라잉넛, 형돈이와 대준이가 출연해 B급 정서 충만한 음악과 이야기를 펼칠 예정이다.

요즘 개가수(가수 활동을 병행하는 개그맨)의 음악이 대중들의 인기를 얻는 등, 솔직함과 새로움을 무기로 한 B급 정서가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윤도현의 머스트’는 크라잉넛과 형돈이와 대준이를 초청해 진정한 B급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무대를 기획했다.

형돈이와 대준이는 촌스러운 의상과 직설적인 노래 가사로 최근 가요계 복병으로 떠오른 B급 정서의 대표 가수. ‘윤도현의 머스트’에서는 실력파 뮤지션 윤도현과 콜라보레이션까지 선보이며 A급 공연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함께 공연을 펼친 윤도현은 “올림픽대로를 부르는 창법이 정통 힙합 뮤지션들의 톤이다”라며 이들의 숨겨진 음악성을 칭찬했다.

형돈이와 대준이는 독특한 무대 의상에 대한 철학도 밝혔다. 멤버 데프콘은 “우리의 의상을 보고 많은 분들이 일수 형님이나 건달 콘셉트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우리는 음악 사업에 뛰어 들었기 때문에 비즈니스룩 콘셉트로 입은 것“이라고 말해 객석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빅뱅의 GD를 능가하는 패셔니스타로 주목 받아온 정형돈이 이번 음악 활동을 통해 또 다른 패션 열풍을 일으킬 수 있을지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한 형돈이와 대준이는 크라잉넛과 함께 한 ‘룩셈부르크’, ‘안좋을 때 들으면 더 안좋은 노래’ 등 발표와 동시에 화제가 된 곡들을 선보이며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무대를 꾸민다. 이들의 B급 정서가 제대로 된 음악에 담기면서 A급 공연이 연달아 펼쳐진 것.

‘윤도현의 머스트’ 제작진은 “B급 감성의 대표주자라 할 수 있는 크라잉넛과 형돈이와 대준이의 음악은 독특한 가사로 즐거움을 주는 동시에 음악성을 놓치지 않고 있다. 때문에 요즘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이라며 이번 특집을 기획한 계기를 밝혔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