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새음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빌리브(Believe) 2006년 열두살짜리 캐나다 꼬마가 지역 노래자랑에서 니요의 ‘소 식’(So sick)을 불러 2등을 했다. 추억을 간직하고 싶던 홀어머니는 유튜브에 동영상을 올렸다. R&B에 솔(soul)의 느낌을 실은, 예쁘장한 백인 꼬마를 눈여겨본 쇼비지니스 관계자들이 달려들었다. 가장 많은 트위터 팔로어(2200만명)와 페이스북 친구(4400만명)를 보유한 남자 가수,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유튜브 조회수를 기록한 뮤직비디오 ‘베이비’(Baby)의 주인공 저스틴 비버(18)다.


비버의 새 앨범 ‘빌리브’가 지난 19일 발매됐다. 디럭스 버전의 16곡 중 15곡의 작사에 비버가 직접 참여했다는 점에서 음악적 욕심을 짐작할 만하다. 불과 2년 전 ‘애기’ 목소리로 부른 ‘베이비’를 기억한다면 놀랄지도 모르겠다. 첫 트랙에 담긴 중독성 강한 ‘올 어라운드 더 월드’(All around the world)나 호소력 짙은 보컬이 돋보이는 ‘애즈 롱 애즈 유 러브 미’(As long as you love me) 등을 들어보면 비버가 어느새 풋풋한 청년의 문턱에 들어섰음을 알 수 있다. 드레이크, 빅 션, 니키 미나즈, 루다크리스 등 팝과 힙합계의 묵직한 가수들을 대거 참여시켰는데, 소속사의 현명한 판단으로 보인다. 16곡을 이어 들어도 그다지 지루하지 않다. 유니버설뮤직.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2-06-2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