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쇄골에 물 고일듯’…권유리, 매혹+섹시 ‘흑백화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권유리(23)가 ‘쇄골 미녀’로 거듭났다.

권유리는 최근 패션지 ‘하퍼스 바자’ 화보 촬영을 통해 늘씬한 마네킹 몸매를 뽐냈다. 흑백 화보인 까닭에 그의 고혹적이면서도 우아함이 빛을 발했고 권유리는 블랙 튜브톱 미니원피스로 아찔한 섹시미를 발산해 보는 이들을 매료시켰다. 깊게 패인 쇄골이 돋보여 남성 팬들의 탄성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 권유리가 흑백 화보로 멋진 쇄골을 뽐냈다.
사진-하퍼스 바자 제공


권유리는 최근 SBS 드라마 ‘패션왕’에서 정극 연기를 펼쳤다. 극중 강영걸(유아인 분)과 정재혁(이제훈 분) 사이에서 버림받는 여인 최안나로 분해 연기 합격점을 받았다. 그동안 방송에서 보여준 발랄한 소녀의 이미지는 온데간데 없이 성숙한 매력을 마음껏 뽐냈다.

이번 화보에서도 마찬가지. 권유리는 또 다른 캐릭터를 연기한다는 생각으로 화보 촬영에 임했다. 놀라운 집중력과 카리스마로 컷 마다 색다른 표정과 포즈를 해 촬영 스태프들의 찬사를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권유리는 ‘패션왕’에 대한 소감과 촬영 뒷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그는 “소녀시대 이름에 거는 기대치가 있으니 부담스러웠다. 그걸 다 내려놓는다는 게 어려웠다. 처음에는 최안나를 분석하려 했지만 나중엔 저와 최안나의 닮은 점을 찾고, 공감하려고 노력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 화보를 통해 늘씬한 몸매를 뽐내고 있는 권유리.
사진-하퍼스 바자 제공


이어 “제가 먼저 다가가니까 동료 연기자들이 오히려 더 열정적으로 도와줬다. 또 학교 선배이신 하정우 오빠가 ‘지금 이 호흡을 즐기고 배워나가는 과정으로 받아들여라’고 조언해줬는데 작품이 끝나고 나니 무슨 말인지 확 와 닿았다”고 동료 배우들에게 고마워했다.

권유리는 ‘패션왕’을 시작으로 가수활동과 함께 본격적으로 연기자의 길을 병행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그는 “꾸밈 없이 순수한 사람이 되고 싶다. 그런 사람이 되면 자연스럽게 그런 배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음엔 무조건 밝고, 잘 웃고, 애교도 막 부리고, 사랑 받는 캐릭터를 맡았으면 좋겠다”고 욕심을 내비쳤다.

가수에서 연기자로 변신한 권유리의 패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7월호를 통해 공개된다.

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