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주혁 “들키기 전까지 공개연애 안하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2년 동안 일 때문에 연애 못해

“다시 연애하면요? 절대 공개 안하죠. 다만 들키겠죠.”

오랜 시간 공개 연애를 했던 배우 김주혁(39)이 다시 연애를 한다면 공개하지 않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 김주혁
김주혁은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에 위치한 해양드라마세트장 인근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다시 연애를 한다면 공개하지 않겠다”라며 “아마도 들키겠지만 스스로 공개하진 않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현재 마산에서 MBC 주말특별기획드라마 ‘무신’ 촬영에 여념이 없는 김주혁은 배우 지현우와 유인나의 고백 사건을 취재기자들에게 전해들은 뒤 “그런 일도 있었나”라고 반문하며 “배우들 중 스스로 공개하고 싶은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요즘 세상은 연애하는 것에 관대하니까, 만나다 헤어질 수도 있지 않겠나”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김주혁은 “최근 몇 년 동안 가장 많이 듣는 질문이 ‘결혼하고 싶지 않나’라는 질문이었는데 진짜 연애를 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라고 토로하며 “지난 2년 동안 연이어 영화 및 드라마 촬영에 매진했다. 누굴 만나야 하지 않겠나”라고 애교섞인 투정을 부리기도 했다.

김주혁과 동석한 ‘안심’ 역의 홍아름은 지현우-유인나 사건을 전해 들은 뒤 “드라마 촬영 중에는 극중 감정과 실제 감정이 섞이기 때문에 (고백을 받더라도) 그 당시에는 아니라고 생각하게 된다”라며 “남녀 사이는 지켜봐야 하니까 좀 시간이 흐른 뒤에도 호감이 있다면 그때 만나볼 것 같다”라고 신중한호 입장을 전했다.

한편 드라마 ‘무신’은 오는 39회에서 김약선(이주현 분)을 비롯한 주변인들의 죽음으로 죄책감을 느낀 김준(김주혁 분)이 자결을 결심하며 한층 흥미진진한 전개를 펼칠 예정이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