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설가 공지영, 또다시 트위터 논란’허위 사실 유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포츠서울닷컴ㅣ김가연 기자] 소설가 공지영이 ‘트위터 경솔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 확인되지도 않은 사실에 자신의 생각을 덧붙여 트위터에 올려 구설에 오른 소설가 공지영./공지영 트위터




공지영은 27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서 “큰 목사의 아들이라는 분이 할복자살 운운...정말”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같은 날, 전국언론노동조합과 언론개혁시민연대 측이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사옥 앞에서 신문발전기금 유용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조민제 회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는 소식을 전하는 과정에 공지영이 자신의 생각을 덧붙인 것이다.

문제는 공지영이 일부 트위터에서 떠도는 “국민일보 조민제 회장이 신문발전기금을 1원이라고 먹었으면 할복자살을 하겠다”고 쓴 내용을 그대로 퍼 날랐다는 것. 실제 국민일보에 따르면 조 회장은 이 같은 발언을 한 적이 없으며, 국민일보 측은 공지영이 사실인 것처럼 내용을 전해 당혹스럽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내용을 본 네티즌들은 “트위터에 자신의 생각을 적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좀 더 신중한 태도를 보였으면 좋겠다”, “사실 확인이라도 하고 적었어야지…”, “SNS라도 조심했어야 했다”, “많은 대중의 관심을 받는 작가다. 신중한 자세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였다.

cream0901@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