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적-유재석, 1년만에 의기투합…처진 달팽이 신곡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도’ 멤버들, 의리의 뮤직비디오 촬영

가수 이적과 방송인 유재석 듀오로 이뤄진 ‘처진 달팽이’팀이 1년만에 신곡을 발표한다.

지난해 MBC ‘무한도전’의 서해안고속도로가요제에서 ‘처진 달팽이’란 이름으로 듀오를 이뤘던 이적과 유재석은 방송 1년만에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해 신곡을 선보인다. 이같은 사실은 지난 26일, ‘무한도전’ 팀이 경기도 일산 모처에서 이적과 함께 극비리에 뮤직비디오 촬영에 나서면서 알려졌다.



서해안고속도로 가요제 당시 ‘압구정 날라리’는 물론 번외곡인 ‘말하는대로’로 음악팬들의 심금을 울렸던 ‘처진 달팽이’팀은 1년만에 함께 하자는 이적의 제안에 흔쾌히 신곡발표에 동참했다는 후문이다.

‘처진 달팽이’팀의 신곡이 ‘형돈이와 대준이’ 등 요즘 유행하는 개가수 열풍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사다. 이달 초 ‘안 좋을 때 들으면 더 안 좋은 노래’를 발표한 형돈이와 대준이는 발매와 동시에 가요 차트 상위권에 오르며 큰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무한도전’ 서해안 고속도로가요제에서도 ‘처진달팽이’의 ‘말하는대로’가 큰 반향을 일으킨만큼 이번 신곡 발표 역시 뜨거운 반응을 보일 것으로 관측된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