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은주 기자의 컬처K] 팬을 기다리다뇨 직접 찾아나서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만히 앉아 있는다고 팬이 생기나요? 이제는 직접 찾아 나서야죠.”

자고 나면 하나씩 생긴다는 아이돌 그룹. 가요계에 따르면 올 하반기에 데뷔 및 컴백을 앞둔 가수가 줄잡아 100개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공급이 넘치다 보니 과거처럼 팬덤(스타를 쫓는 팬들)을 형성하기도 쉽지 않다. 한꺼번에 여러 팀을 좋아하는 팬들도 많아 소속사와 가수들이 직접 팬 관리에 나서고 있다.

신인 그룹의 경우 데뷔 두세달 전부터 팬카페를 통해 멤버들의 사진과 안무 및 노래 영상을 올리는 것은 기본이고, 가수가 데뷔하기 전 활발한 활동을 보이는 팬들과 직접 만남을 갖기도 한다. TV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통해 신인의 데뷔 과정을 선전하는 것도 자주 쓰이는 방법. 과거 이들 프로그램이 제작비를 자체 충당했다면, 요즘은 소속사들이 협찬이나 광고를 끌어와 제작비를 보태고 있다. 프로그램과 연예기획사의 공생인 셈이다.

지방에서부터 팬들을 끌어모아 서울로 올라오는 것도 중요한 전략 중 하나. 팬미팅과 콘서트가 잦은 서울에 비해 지방은 가수들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일단 얼굴 도장을 찍는 것만으로도 팬을 확보할 수 있다. 최근 아이돌 그룹 ‘제국의 아이들’이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서울 등 6대 도시에서 팬미팅과 게릴라 공연을 가진 것이 대표적이다. 데뷔 3년차인 이들은 컴백을 앞두고 신인의 자세로 9명의 멤버들이 커피숍과 놀이동산을 돌며 직접 공연 전단지를 뿌리고 팬들을 만났다. 그룹 ‘인피니트’의 경우는 헬기를 동원해 하루에 전국 주요 도시를 도는 컴백 쇼케이스를 열기도 했다.

팬사인회도 아이돌 가수들이 팬을 모으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한 아이돌 그룹 소속사 관계자는 “아이 콘택트(눈 맞추기), 악수나 포옹 등 가벼운 스킨십을 통해 친밀감을 높이고, 자주 보는 팬들의 이름을 외워서 불러주는 팬서비스도 잊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데뷔 초 학교를 직접 찾아가 선물을 나눠주며 팬을 모으는 아이돌 그룹도 있다. ‘제국의 아이들’, ‘달마시안’ 등이 그런 케이스다. 가요계 관계자는 “각종 중·고등학교 행사는 물론 미래의 팬인 초등학교 행사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그룹도 많다.”고 말했다. 소속사에서는 팬매니저를 두고 조직적으로 팬 관리를 하고 가수들은 활동을 쉬는 기간에도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국내외에 자신들의 사진과 근황을 부지런히 전달한다.

하지만 이런 방법을 동원한다고 팬덤이 쉽게 형성되는 것은 아니다. 특히 중소 기획사의 경우 더욱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지난해 초 걸그룹을 데뷔시킨 한 중소 연예 기획사의 관계자는 “대형 기획사는 기존 스타들의 팬이 신인의 팬덤으로 이동하는 경향이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팬 확대에 한계가 있다.”면서 “국내 가요 시장 규모가 작고 팬덤도 잘 커지지 않기 때문에 예능이나 드라마 등 다른 채널을 통해 팬층을 끌어들이는 각종 방법을 찾는 데 골몰하고 있다.”고 말했다.

erin@seoul.co.kr

2012-07-0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