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톰 크루즈·케이티 홈스 결혼 5년만에 파경맞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할리우드 톱스타 부부 톰 크루즈(49)와 케이티 홈스(33)가 파경을 맞았다. 이른바 ‘톰캣’ 커플로 불리며 할리우드의 손꼽히는 잉꼬 커플인 크루즈와 홈스의 불꽃같은 사랑은 결국 5년 만에 종지부를 찍게 됐다고 할리우드 매체들이 지난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톰캣’ 커플의 파경은 홈스가 지난달 28일 뉴욕 법원에 이혼 청구 소송을 제기하면서 알려졌다.

홈스가 뉴욕 법원을 선택한 것은 뉴욕주에서는 익명으로 이혼 소송이 법적으로 허용되기 때문이다.

홈스 측 변호사는 “지금 홈스는 언제나처럼 딸을 위해 무엇이 최선인지 염려하고 있다.”고 연예주간지 ‘피플’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크루즈의 대리인도 AP와의 전화 통화에서 “홈스가 이혼 소송을 제기했으며, 크루즈는 깊은 슬픔에 빠졌다.”고 말했다. 이들은 2006년 결혼해 딸 수리(오른쪽·6)를 두고 있다.

이기철기자 chuli@seoul.co.kr

2012-07-0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