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개콘 ‘용감한녀석들’ “무한도전 좀 보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고싶다, 무한도전!”

KBS2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의 인기코너 ‘용감한 녀석들’이 파업으로 결방 중인 MBC 간판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을 전격 호출했다.


’용감한 녀석들’의 정태호는 1일 방송에서 MBC 로고송 ‘만나면 좋은 친구’를 부르다 “만나면 좋은 친구, 보고싶은데 못 보게 하는 너희들 잘 들어! ‘무한도전’ 보고싶다”고 말하며 관객들과 함께 “무한도전”을 외쳐 화제를 모았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박성광은 서수민 PD가 자신의 대타로 개그맨 이문재를 투입하자 “이제 대체 인력을 쓰네? 내가 졌다. 권력을 이길 수 없다. 조용히 노래만 하겠다”고 말해 또 한번 MBC 파업사태를 직접 겨냥해 눈길을 끌었다.

MBC노조는 지난 1월25일 김재철 사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총파업을 결의, 2일 현재 160일째 파업을 이어오고 있다. MBC는 대체인력을 투입해 긴급경영을 하고 있는 상황. 하지만, 프로그램의 핵 김태호PD가 빠진 ‘무한도전’은 22주째 결방 중이다.

’용감한 녀석들’의 용감한 행보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17일에도 박성광이 방송말미 ‘언론의 자유’라고 적힌 배를 보여주는 깜짝 퍼포먼스를 해 화제를 모았다.

방송이 끝난 뒤 시청자들은 ‘용감한 녀석들의 용감함을 인정한다’, ‘개콘에서 무한도전 외침을 들을 줄이야. 멋지다’라며 응원을 보냈다.

박효실기자 gag11@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