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현정 “성폭행 피해자? 제가 대표인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김현정(36)이 때 아닌 성폭행 피해자로 몰려 주위의 우려를 샀다.

김현정의 최측근은 4일 <스포츠서울닷컴>과 전화통화에서 “소속사 대표로부터 성폭행 당할 위기에 처해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한 30대 여가수는 김현정이 아니다”라며 “8년간 함께 일하고 있는데 비슷한 사례도 경험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 가수 김현정
더욱이 김현정은 8년 전 힘엔터테인먼트라는 이름으로 직접 기획사를 차리고 대표직을 겸하고 있다. 이 측근은 “소속사 대표가 여가수를 추행했다고 하는데 우리는 김현정이 대표다. 스스로 폭행과 고소를 동시에 할 순 없는 일”이라며 웃었다.

한편 이날 <이데일리>는 30대 중반의 여가수가 한 연예기획사 대표에게 성폭행 직전까지 몰렸다가 간신히 위기를 모면했다고 보도했다. 이 여가수는 2000년대 초반 숱한 히트곡을 만들어왔다고 설명해 호사가들 사이에서 김현정으로 지목됐다.

김현정은 현재 드라마 촬영을 앞두고 승마와 체력 단련에 한창이며 콘서트와 새 음반 준비를 병행하고 있다.

심재걸 기자 shim@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