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5년 동안 주 7일 근무” 손미나, 아나운서 그만 둔 사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KBS 아나운서 손미나가 아나운서를 그만 둔 배경을 밝혔다.


손미나는 7일 오후 KBS2 ‘이야기쇼 두드림’에서 “입사 초기부터 4개 프로그램 진행자로 발탁됐다. 새벽 3시에 기상해 아침 방송했고, 한창 몸이 적응할 때 쯤 심야뉴스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손미나는 지난 1997년 KBS 24기 아나운서로 입사했고, 그는 당시 세련된 외모와 탁월한 진행 능력으로 입사 초기부터 대중의 눈도장을 받았다. 이와 관련 손미나는 “’도전 골든벨’ 할 땐 직접 운전해서 전국 곳곳을 다녔다. 녹화 시간만 9시간이었고 그 프로가 끝나면 심야 라디오 프로그램을 또 했다. 주 7일 근무했고 5년 정도 그렇게 보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힘들었던 심정에 대해 언급하며 “일 속에 파묻혀 지냈고 시간이 없어 밥도 못 먹었다. 그 때 KBS에 하루만이라도 출근하고 싶지 않았다. 라디오를 진행하면서 다른 사람을 위로해 줬는데 진정 위로가 필요한 사람은 나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몰디브 여행을 갔는데 그곳에서 만난 이탈리아 여의사가 ‘행복하냐?’고 물었다. 하지만 ‘그렇다’고 대답할 수 없었다. 내 생활에 변화를 줘야겠다 생각해 회사를 휴직하고 스페인에 갔다”며 아나운서를 그만두고, 작가로 변신하게 된 계기를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가연 기자 cream0901@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