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장훈, 中 공안 제지로 애국가 가창 좌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김장훈이 청산리대첩 현장에서 애국가를 부르며 독립 투사들의 뜻을 되새기려던 계획이 중국 공안 당국에 의해 좌절됐다.


▲ 김장훈
김장훈은 8일 오전 연길행 비행기에 올라 오후 5시께 배우 송일국을 비롯한 64명의 대학생과 함께하는 ‘청산리 역사 원정대’에 합류했다. 이날 청산리 항일 대첩 기념비와 일송정 앞에서 애국가와 ‘광야에서’, ‘독립군가’ 등을 부를 예정이었다.

김장훈은 현지에서 있을 반발에 대비해 앰프 없이 통기타 3대만을 준비했다. 또 일송정까지 감시를 하기 위해 올라온 중국 공안에게 한·중 수교 20주년을 맞아 양국 간의 우호와 항일독립운동의 계승이라는 공통의 의미를 역설했다. 하지만 중국 공안은 행사를 강하게 제지했다.

북만주 지역에서 애국가와 ‘독립군가’ 등을 부르는 것은 역사적으로 민감해서 김장훈은 끝내 설득하지 못했다. 전날 백두산에서 태극기를 빼앗긴 적이 있는 원정대 대학생들은 눈물을 보이며 가슴 아파했다고 한다.

김장훈은 “이곳에서 애국가를 부르든 안 부르든 정신이 살아 있는 한 좌절할 필요없다”고 대학생들을 위로했다. 그러면서 “바로 이것이 우리가 잘 살아야 하는 이유이며 역사를 알아야 하는 이유다. 오늘을 마음에 새기고 여러분이 더 강대한 나라를 만들어 주길 희망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장훈은 호텔에서 아쉬움을 풀었다. 호텔 행사장에 조촐하게 마련된 1시간 30분여의 공연에서 송일국 김장훈은 애국가와 ‘광야에서’로 마무리했다.

9일 귀국하는 김장훈은 곧바로 10집 앨범 작업을 하고 21일 열리는 LA 노키아홀 공연과 10집 타이틀 곡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해 오는 14일 열흘 일정으로 미국에 간다.

심재걸 기자 shim@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