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50이 코 앞인데’ 정다연, 초미니로 섹시+건강미 과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포츠서울닷컴 | 문다영 기자] 방송인으로 활동 중인 ‘몸짱 아줌마’ 정다연(46)이 초미니 의상들로 완벽한 몸매를 뽐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정다연이 튜브톱 스타일의 블랙 초미니 드레스와 화이트 트레이닝복을 입은 사진 등이 올라왔다. 두 사진에서 정다연은 각기 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정다연은 40대 후반이라는 나이가 믿기 힘들만큼 매끈한 몸매라인을 과시했다. 꾸준한 운동으로 다진 탄탄한 몸매가 돋보였다. 미니드레스를 통해 중년 여성의 섹시미를 과감하게 보여 준 그는 트레이닝복을 통해서는 자신감 있고 당당하게 건강미를 과시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대단하다”, “처음 반짝일 줄 알았는데 오랜 시간 노력이 대단하다”, “20대인 나, 반성해야겠다”, “그렇게 관심 많지 않았는데 노력에 찬사를 보내게 되네요. 파이팅!”이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dymoon@media.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