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윤영, 절도이유 ‘생활고’ 아닌 ‘월경전 증후군’ 제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포츠서울닷컴│박소영 기자]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최윤영(37)이 절도 혐의로 적발된 가운데 그의 행동이 ‘월경전 증후군’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9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은 ‘최윤영 사건’을 집중적으로 분석했고 그의 절도 사유로 생활고가 아닌 습관성 도벽이나 월경전 증후군 같은 심리적인 문제를 제기했다. 최윤영이 현재 고가의 빌라에 거주하고 있으며 그가 운영 중인 요가학원은 시부모의 명의로 된 건물인 까닭에 더욱 그러했다.

이와 관련 신경 정신과 전문의는 “월경전 증후군은 물건을 훔치기 전까지 불안을 억제할 수 없는 증상”이라며 “물건을 갖게 되면 그제서야 마음이 편해지게 된다”고 증세를 설명했다. 최윤영이 그동안 절도 전과가 없었으므로 일부에서는 그의 돌발행동이 이 때문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최윤영은 지난일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지인 김모 씨의 집에 놀러 갔다가 260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최윤영은 혐의사실을 부인하며 김 씨에게 돈을 빌렸다고 주장했지만 경찰의 추궁 및 수표를 현금으로 바꾸는 장면이 찍힌 폐쇄회로를 확인한 후 경찰 조사에서 일부 혐의를 시인했다.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