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K팝스타’시즌2’, 양현석 박진영 보아가 기다리는 참가자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린 제법 잘 어울려요!”



SBS ‘서바이벌 오디션-K팝스타’의 초특급 심사위원 군단 양현석 박진영 보아가 다시 한 번 뭉쳤다. 세 사람은 지난 4일 오후 서울 청담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K팝 스타- 시즌2’의 포스터와 프로필을 촬영했다. 시즌1 종영후 2개월만에 처음 만난 이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각각 카메라 앞에 서서 자신들의 매력을 멋지게 담아냈다.

양현석은 “어색하다”며 쑥스러워하면서도 연신 밝은 표정으로 촬영에 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진영은 미리 선곡해온 신나는 음악을 틀어놓고 발랄함이 넘치는 분위기에서 특유의 매력을 발산했다. 보아도 완벽한 포즈와 표정으로 포스터 촬영에서 베테랑급 실력을 자랑해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K팝 스타’가 끝난 뒤 오랜만에 다시 만난 세 사람은 마치 어제 만난 친구처럼 다정다감한 면모를 보였다. 촬영 내내 ‘시즌 2’에 대한 이야기로 가슴 벅차하는 등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박진영은 “굉장히 두근거리고 설렌다. 이번에는 어떤 새로운 친구들을 만나게 될까, 소개팅 나가기 전 같은 기분이다. 사랑에 빠질 각오는 되어있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보아도 “시즌 2에서도 다시 한 번 ‘사랑해요’를 외치고 싶다”며 시즌2에 참가할 지원자들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세 심사위원은 시즌 2에서 뽑고 싶은 지원자에 대해 확고한 자신들의 생각을 밝혔다. SM의 대표로 나선 보아는 “시즌 2에서는 가창력뿐만 아니라 퍼포먼스까지 함께 갖춘 숨은 보석을 만나고 싶다”고 말해 ‘제2의 보아’를 찾고 싶은 바람을 전했다.

YG의 수장 양현석은 “단순히 노래만 잘하는 친구들을 뽑는 것이 아니라, 부모님이나 주변 사람들조차 몰랐던 재능을 발견해서 그 재능을 키워주고 도와주고 싶다”고 시즌2 지원자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JYP의 박진영은 “완성된 실력보다는 잠재된 가능성을 보고 싶다. ‘나는 아직 부족한데’라는 생각보다, ‘나한테는 뭔가 특별한 게 있는 것 같다’고 생각한다면 꼭 한번 도전해라! 나머지는 우리에게 맡기면 된다”고 제작자로서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K팝스타-시즌2’는 세계 곳곳에 숨은 인재를 찾기 위해 5개 도시(뉴욕, LA,런던, 호주, 벤쿠버)에서 글로벌 오디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달부터 1차 오디션 접수를 받기 시작해 국내 오디션에는 시즌1보다 5배가 넘는 지원자가 몰리고 있다. 응모접수는 ARS(1670-0006)로 참여할 수 있다.

조현정기자 hjcho@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