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톱스타, 예능에 도전해 시청률 안나오자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파업 164일..MBC 시청률 지상파 최하위로 추락..총체적 침체

MBC가 파업 160일을 넘기면서 거의 모든 프로그램이 총체적인 난국에 빠졌다. 시청률 1%대의 굴욕적인 예능 프로그램까지 등장했다. 지난 3일 드라마 ‘빛과 그림자’가 종영하면서 현재 MBC에는 시청률 15% 이상인 프로그램이 하나도 없다.

11일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전날 MBC의 오후 5시~밤 12시 평균 시청률은 3.8%에 그쳤다. 지상파 방송 3사 중 최하위였다. KBS 1TV에 비하면 3분의 1, SBS에 비하면 절반도 안되는 수준이었다. 같은 시간대 KBS 1TV는 11.6%, SBS는 8.4%, KBS 2TV는 6.7%였다.

연 평균으로 보면 지난해에는 6.7%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나 올들어서는 현재까지 5% 초반에 머물고 있다. 시청률 조사회사 TNmS 기준으로 MBC는 올 상반기 시청률 5% 미만 프로그램의 비중이 77.9%로 지상파 3사 중 가장 높았다.


간판 뉴스 프로그램인 ‘뉴스데스크’는 지난 7일 1.9%(이하 AGB닐슨 기준)의 ‘대참사’를 기록했다. 간판 예능 프로그램인 ‘무한도전’도 23주째 재방송으로 대체되면서 시청률이 15%대에서 3%대까지 추락했다. 장수 예능 프로그램 ‘놀러와’도 지난 9일 3.8%의 시청률에 그쳤다.

지난달 첫 방송을 탄 ‘주얼리하우스’도 1%대에 그치며 동시간대 꼴찌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6일 시청률 1.9%였다. 1주일 전에는 1.5%에 그쳤다. ‘주병진의 토크 콘서트’ 후속으로 나온 프로그램이지만 어수선한 방송 포맷 등으로 시청자의 외면을 받고 있다. 메인MC인 배우 정보석은 지난 10일 자기 트위터에 “주제넘게 도전한 예능! 후회도 많이 되고 또 어렵기도 하지만…”이라는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케이블 방송용 콘텐츠를 그대로 끌어온 ‘무한걸스’도 2%대에 그치고 있다. 그나마 ‘황금어장-라디오스타’와 ‘일밤’ 등이 10% 안팎으로 체
면치레를 하는 수준이다.

드라마도 부진하기는 마찬가지다. ‘닥터진’과 ‘무신’이 10%대 초반에 머물고 있고 ‘아이두 아이두’는 한 자릿대를 맴돌고 있다. 새로 시작한 ‘골든타임’도 SBS ‘추적자’에 밀리며 동시간대 최하위를 기록했다. 시청률이 하락하면서 광고매출도 크게 줄었다. 올해 5월까지 광고 매출은 전년 대비 198억원 감소했다.

앞으로 노조가 업무 복귀를 하더라도 당장 시청률을 회복하는 것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채널 선호도가 하락하면 이를 단시간에 복구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