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새 음반] 얼터너티브 록의 대표 ‘스매싱펌킨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세아니아(Oceania) ‘너바나’와 함께 1990년대 얼터너티브 록을 대표하는 밴드 스매싱 펌킨스의 새 앨범이다. 극한의 기교와 극한의 쇼비즈니스 양쪽 모두를 배격하면서 등장한 것이 얼터너티브 록. 사운드나 퍼포먼스 모두 다소 심심한 감이 있지만, 스매싱 펌킨스는 1995년 3집 앨범 ‘맬론 콜리 앤드 더 인피니트 새드니스’(Mellon Collie And The Infinite Sadness)를 미국에서만도 900만장 이상 팔아치우면서 록 음악계를 싹쓸이하는 데 성공했다. 그 뒤 엇갈린 평가를 뒤로한 채 밴드는 자연스레 2000년 해체됐다. 몇 번의 멤버 교체 뒤 밴드의 리더 빌리 코건이 새로운 멤버들을 끌어들여 처음 내놓은 스튜디오 앨범이다. 코건은 이 앨범이 3집 앨범의 영광을 재연할 수 있으리라 자신하고 있다. 스매싱 펌킨스는 8월 14일 서울 방이동에서 열리는 슈퍼소닉 페스티벌 무대에 선다. 열광적인 한국 팬들을 위해 밴드의 역사를 총정리한 하이라이트 무대도 구상하고 있다고 한다. 소니뮤직.

조태성기자 cho1904@seoul.co.kr

2012-07-1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