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돈나, 르펜 나치 비유’ 佛 극우정당 “고소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 극우정당 국민전선이 “당 대표를 모독했다.”며 미국의 팝 디바 마돈나를 고소하겠다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




문제의 발단은 전날 밤 파리 근교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린 마돈나의 콘서트에서 상영했던 동영상에서 비롯됐다. 당시 마돈나는 ‘노바디 노즈 미’(Nobody Knows Me)라는 노래를 부르며 배경으로 동영상을 깔았는데, 국민전선의 당수인 마린 르펜의 이마에 독일 나치의 상징인 십자 모양의 ‘스와스티카’가 붙여진 모습이 등장한 것. 아돌프 히틀러 나치당 당수와 닮은 영상까지 뒤를 이었다. 이 콘서트를 촬영한 영상을 보면 관객들이 해당 동영상을 보면서 ‘헉’ 하고 놀라는 소리까지 들린다고 AFP는 전했다.

국민전선 부대표인 플로리안 필리포트는 이날 “우리는 이런 혐오스러운 비유를 용인할 수 없다.”면서 “이번 주 안에 고소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4월 프랑스 대선주자로 나섰던 르펜 당수는 이미 해당 동영상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지난 5월부터 30여개국을 도는 월드투어에 나선 마돈나는 첫 공연을 시작한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문제의 동영상을 선보였다.

정서린기자 rin@seoul.co.kr

2012-07-1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