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가수2’ 고별가수전, 정인 실격-이수영 탈락…1위는 서문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인과 이수영이 ‘나가수2’ 고별가수전에서 동반 탈락했다. 1위는 서문탁이 차지했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 2’(이하 나가수2)에서는 7월의 고별가수전이 치러졌다.

이날 정인은 윤상의 ‘이별의 그늘’이란 곡을 선보였다. 공연에 앞서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던 정인은 결국 무대에서 가사를 잊어버리는 실수를 저질렀다. 첫 소절을 부르다 만 정인은 노래를 중단했고, “중요한 부분인데 가사를 틀렸다”며 양해를 구했다.

이내 다시 노래를 시작한 정인은 실수 없이 무대를 마쳤지만,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공연 후 긴급회의에 돌입한 제작진은 ‘모든 가수에게 단 한번의 기회가 주어진다’는 룰에 따라 결국 실격처리 하기로 결정했다.

정인은 “실격 처리되는 것이 맞다”고 인정한 후 “실격처리가 되지 않더라도 자진하차했을 것이다.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아쉽지만 ‘나가수’ 신데렐라로 불러줘 감사했다”고 인사를 전했다.

정인의 실격처리와 별개로 이수영은 이날 탈락자로 선정됐다. 박효신의 ‘눈의 꽃’을 부른 이수영은 애절한 감정과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관객을 사로잡았지만, 다른 가수들에 밀려 탈락하게 됐다.

한편, 이날 펼쳐진 7월의 고별가수전에서는 이문세의 ‘그게 나였어’를 부른 서문탁이 우승을 차지했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