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새달 개봉 스릴러 영화 ‘이웃사람’ 주연 김윤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상 속 세상이 더 무섭고 잔인”

‘월드스타’ 김윤진(39)이 ‘세븐데이즈’에 이어 또 한편의 스릴러 영화로 돌아온다. 8월 개봉하는 영화 ‘이웃사람’을 통해서다. 이 작품은 이웃집 소녀가 연쇄 살인범에게 살해당한 뒤 의문의 사건이 발생하면서 서로를 의심하는 이웃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미국 드라마 ‘미스트리스’의 촬영차 출국을 앞둔 김윤진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나 영화 이야기를 나눠 봤다.




→‘세븐데이즈’, ‘심장이 뛴다’에 이은 또 한번의 스릴러다. 이러다 스릴러 전문 배우가 되겠다.

-요즘 자주 듣는 ‘모성애 전문 배우’라는 말보다는 나은 것 같다.(웃음) 개인적으로 뭔가를 쫓아가는 카메라 워킹이나 조명, 화면 등 스릴러 영화의 코드를 좋아한다. ‘로스트’도 따지고 보면 서스펜스 스릴러였는데 매번 대본을 받을 때마다 팬 입장에서 즐거웠다. 만일 다음 작품에 멜로와 스릴러가 들어온다면 또 스릴러를 선택할 것이다. 내가 남성 호르몬이 많은가.(웃음)

→납치 당한 딸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세븐데이즈’와 연쇄 살인범에게 맞서는 엄마를 연기한 ‘이웃사람’의 캐릭터가 언뜻 비슷한 면도 있는 것 같은데.

-두 인물은 전혀 다르다. ‘이웃사람’의 경희는 자신이 능동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하나도 없는 소심하고 수동적인 캐릭터다. 아이의 친엄마가 아닌 것도 다르다. 그동안 능력있고 범인도 때려잡을 것 같은 역할을 하다가 오히려 자연스럽고 현실적으로 다가왔던 것 같다. 그래서 경희가 마지막에 용기를 내서 여성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하는 장면에서 더욱 인상적이었다.

→‘살인마도, 그가 죽인 소녀도 모두 이웃사람’이라는 영화 카피가 한국 사회에 시사하는 점이 많은 것 같다.

-이 영화는 소통과 단절에 관련된 이야기다. 사실 요즘 우리는 옆집에 누가 사는지도 잘 모르고 살지 않나. 예전에는 음식을 만들다가 뭔가 부족하면 이웃끼리 나눠 쓰는 풍토가 있었지만, 지금은 무서워서 상상도 못 하는 일이 돼 버렸다. 언제부터 한국 사회가 이렇게 단절이 됐고, 신뢰가 무너졌을까. 만일 길거리에서 어떤 여성이 남성에게 폭행을 당하고 있다면 신고부터 해야 하는데, 요즘은 무관심으로 지나치는 사람들이 더 많은 것 같다. 한참 영화 촬영을 할 때 수원 토막 살인 사건 같이 끔찍한 사건이 발생하는 것을 보고 사회에 경종을 울리는 이번 영화를 하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 영화에는 천호진, 마동석, 김성균, 장영남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함께 등장하는데.

-한 아이를 구하기 위해 무관심에서 관심으로, 관심에서 행동으로 변하는 울림이 있는 이야기와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이 좋아서 출연을 결심했다. 원래 작품을 고를 때 대본이나 이야기 구조, 캐릭터를 가장 많이 본다. 내가 나오는 비중은 크게 중요하지 않았다. 이번 작품은 인물들의 이야기를 퍼즐처럼 맞춰가는 구조라 내가 등장하는 장면에서 경희의 극적인 감정을 압축적으로 보여 주면서도 공감대를 이끌어 내는 작업이 어려웠다.

→아직 아이가 없는데 ‘하모니’ 등을 비롯해 다수의 작품에서 유독 모성애 연기를 많이 했다.

-배우가 나이 들었으면 엄마 역할을 하는 것도 자연스럽지 않은가. CF 스타 출신이 아니라서 그런지 이미지 관리보다는 캐릭터를 자유롭게 상상해서 연기하는 데 더 재미를 느끼는 편이다. 결혼 전 영화 ‘밀애’에서 주부 역할을 했을 정도니까. 모든 역할이 꼭 경험해 봤다고 해서 연기가 잘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때론 상상 속에 펼쳐지는 세상이 더 무섭고 잔인하다. 오히려 내 경우는 실제로 내 딸이 납치됐다고 생각하면서 연기를 하면 실제 상황과 겹쳐져 몰입이 더 안 될 것 같다.

→화려한 이미지와는 달리 영화에서는 수수한 차림으로 많이 나온 것 같다.

-‘하모니’ 때도 감옥에 있는 역할이라 색조 메이크업이 없었고, 이번 역할도 딸을 가슴 속에 묻은 엄마로 화려하게 나올 수가 없었다. 미국 드라마 ‘로스트’도 사고 이후로 갇혀 있는 비밀스러운 캐릭터라 거의 노메이크업에 같은 의상으로 5개월을 촬영했다. 그래서인지 사람들이 내가 화장을 하고 나가면 못 알아보는 경우도 있다. (웃음) 그런데 내가 예쁜 얼굴로 유명해진 경우도 아니고 연기자로 성공하려고 노력했기 때문에 외모에 더 자유롭고 내려놓을 수 있는 부분도 많다.

→출세작 ‘쉬리’ 이후 지금까지 주로 강인한 여성상을 자주 연기했다. 곧 40대 여배우 반열에 들어서는데 위기감은 없나.

-‘쉬리’ 이전에 여배우가 총들고 나와서 성공했던 캐릭터가 없었는데 그 후로 그런 역할이 많아서 뿌듯했고, ‘세븐데이즈’ 이후 모성애를 발휘하며 아이를 지키는 여배우 원톱 영화도 부쩍 늘었다. 나 역시 극적인 상황 속에서 뭔가 싸워서 이겨야 하는 역할을 좋아한다. ‘쉬리’ 때만 해도 30대 넘어가면 주인공은 꿈도 못 꿨지만, 요즘 시대는 40대 초반 여배우도 당당하게 주연을 하는 풍토가 조성돼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당분간 촬영에 매진할 미국 드라마 ‘미스트리스’는 어떤 작품인가. 미국의 촬영 환경이 한국과 다른 점은.


-‘미스트리스’는 사귀던 애인이 병으로 죽게 되자, 장례식장에서 그의 아들과 사랑에 빠진다는 파격적인 내용의 드라마다. 미국은 시스템적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하루 14시간의 촬영시간을 정확하게 지키고 이를 넘길 경우 시간 외 수당이 비싼 편이다. 제작비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촬영 전에 세팅을 꼼꼼하게 할 수밖에 없다. 요즘 한국도 점차 환경이 바뀌고 있는 분위기인 것 같다. 시즌제 드라마의 경우 여배우가 임신을 해도 계속 촬영할 수 있도록 작가들이 이를 감안해 대본을 써 주기도 한다.

→‘월드스타’라는 수식어가 부담스럽지는 않은가.

-상당히 부담이 되고, 처음 그 말을 들었을 때 상당히 무안했다. 나중에 월드스타가 되라는 격려의 의미로 받아들이기로 했다. 앞으로 한국과 미국에서 꾸준히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싶다. 티켓 파워를 갖춘 영향력 있는 배우로 오래가는 것이 목표다.

글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사진 이종원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2012-07-1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