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알렉 볼드윈, 26살 연하 요가강사와 결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알렉 볼드윈
미국의 유명 배우인 알렉 볼드윈(54)이 26살 연하의 요가강사 약혼녀와 30일(현지시간) 결혼했다.

이날 뉴욕 맨해튼 5번가에 위치한 성 패트릭 성당에서 치러진 결혼식에는 배우로 활약 중인 친동생 스테판 볼드윈과 노장 영화감독 우디 앨런 등 할리우드의 유명인사가 대거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새 신부 힐라리아 토머스(28)는 미국의 유명 웨딩드레스 브랜드인 암살라(Amsale)가 디자인한 크리스털 장식의 미색 웨딩드레스로 아름다움을 뽐냈다.

볼드윈은 구찌 수석디자이너 출신 톰 포드의 예복을 입었다.

지난해 연애를 시작한 이들은 올해 4월 볼드윈의 공개 프러포즈로 약혼했다.

볼드윈은 전처인 여배우 킴 베이싱어와의 사이에 한 명의 딸을 두고 있다.

볼드윈의 외동딸 아일랜드는 이날 마찬가지로 암살라의 실크 쉬폰 드레스를 입고 결혼식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볼드윈은 미 NBC 방송의 인기 코미디 드라마 ‘30 록(30 Rock)’에서 자기중심적인 방송국 부사장 잭 도나기 역을 맡아 인기를 끌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