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광희 영어실력, ‘완벽한 듣기’에 ‘농담’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성그룹 제국의 아이들 멤버 광희(24)가 유창한 영어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광희는 1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영어 수준이 어느 정도 되냐”는 질문에 “듣기는 확실히 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영어 강사로 활동하기도 했던 개그맨 김영철의 영어를 모두 알아들어 주위를 놀라게 했다.

광희의 영어 실력은 어머니의 조기교육 때문이었다. 그는 “어머니의 교육열이 높아 아침마다 영어 테이프를 들었다”라며 “만화 영화도 꼭 디즈니사의 한국어 자막이 없는 것으로 봤다”고 말했다.

특히 광희는 영어 농담까지 하는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그는 “이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What are you think of divorce)”는 질문에 “긴장된다(I’m nervous)”라고 재치 있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광희와 김영철 외에도 백재현, KBS N 야구 해설위원 이병훈 등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금준 기자 everuni@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