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유, 이상형 다마키 고지 “흰머리·표정 멋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에서의 공연 후 소감 및 이상형 밝혀

‘국민 여동생’ 아이유의 이상형은 일본 가수 다마키 고지였다.



아이유는 지난 19일 일본 도쿄 시부야의 ‘토큐 시어터 오브’ 개관식에 참여해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의 ‘Somewhere’를 열창했다. 또 그녀는 이날 자신의 이상형을 밝혔다.

아이유는 공연을 마친 후 인터뷰에서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 다마키 고지(54)라고 답하며 “흰 머리와 따스한 표정, 목소리가 정말 멋지다. 9월에 도쿄에서 첫 콘서트를 하는데 그때 꼭 다마키 고지의 ‘Friend’를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또 일본활동에 대해서는 “일본에서 2번째 싱글 ‘유 앤 아이(YOU&I)’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일본 활동을 시작하려고 한다. 일본에서는 아직 신인이라 ‘이웃집 여동생’이 되는 것이 목표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다마키 고지는 1980년대 초반부터 1900년대 후반까지 전성기를 누린 일본 록 밴드 안전지대의 리더이자 보컬이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