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콜로라도 총격의 다크나이트] 韓 사흘에 171만 올 최대 흥행기록 美 관객집계 유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크나이트 라이즈’가 개봉 첫주 올해 영화 중 최다 관객을 불러모았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북미 흥행에 변수가 생긴 것과는 대조적이다.

●아침 7시·새벽 2시에도 상영

2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다크나이트 라이즈’는 19~21일 전국 1198개 스크린에서 171만 2031명을 불러모았다.

개봉일인 19일 44만여명, 20일 50만여명에 이어 21일에는 76만여 명을 불러모았다. 올해 오프닝 스코어(개봉 첫주 목~일요일) 1위인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의 169만여명을 목~토요일 상영만으로도 넘어섰다.

심영신 워너브라더스코리아 마케팅팀 차장은 “상영시간이 2시간 44분이나 되기 때문에 하루 5회차 상영도 힘들다고 봤다. 그런데 개봉 전부터 지난해 ‘트랜스포머 3’에 육박할 만큼 예매실적이 높았기 때문인지 극장들이 아침 7시, 새벽 2시에도 상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총격 사건과 관련, 영화 홈페이지에 제작진과 제작사에 깊은 애도의 뜻을 밝힐 예정”이라면서 “광고는 이미 집행이 된 터라 축소 할 것은 없다.”고 밝혔다.

●“올 최대작 포기할 수 없는데…”

한편 제작사 워너브라더스와 미국 극장들은 이 사건으로 난처한 처지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비극이 발생했으니 유가족을 위로하고 조의를 표명하는 등 대응하고 있지만, 올 최대 블록버스터의 흥행을 포기할 수 없기 때문이다.

워너브러더스 측은 일단 폭스 채널과 ESPN과 NBC 등에서 광고를 중단했다. 지난 20일 성명을 통해 희생자와 유가족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매일 집계하던 주말 관객수를 발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신 월요일(23일)에 한꺼번에 공개할 예정이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2-07-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