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크리스틴 스튜어트, 감독과 바람피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와일라잇’ 시리즈로 스타덤에 오른 할리우드 여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22)가 이 영화로 만난 톱스타 남자친구 로버트 패틴슨(26) 몰래 영화감독과 바람을 피운 사실을 인정했다.

스튜어트는 최근작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의 감독 루퍼트 샌더스(41)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한 타블로이드지의 보도에 대해 25일(현지시간) 사실임을 인정하고 남자친구인 패틴슨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했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스튜어트는 피플지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저지른 당황스러운 일로 많은 사람에게 상처를 준 것에 대해 깊이 사과한다”며 “이 순간적인 경솔한 행동은 내 삶의 가장 중요한 것, 내가 가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사람인 로버트와의 관계를 위태롭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샌더스 감독 역시 공식 성명을 발표하고 가족들에게 사과했다.

그는 모델 출신 아내와 7년간 결혼 생활을 유지하고 있으며 두 아이를 두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