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티아라 함은정, 출연프로 하차 요구 속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왕따설’ 폭풍 몰아치나

걸그룹 티아라가 집단 트위터 글로 인해 왕따설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그 불똥이 멤버 함은정에게 튀고 있다. 함은정이 출연하는 방송 프로그램 게시판에 그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들이 빗발치고 있기 때문.


28일, 티아라 불화설 및 멤버 왕따설이 돌기 시작한 후 함은정이 출연 중인 MBC ‘우리 결혼했어요’(우결), SBS 새 주말드라마 ‘다섯손가락’ 공식 게시판이 함은정에 대한 글로 뒤덮였다.

함은정은 지난해 3월부터 ‘우결’을 통해 연기자 이장우와 함께 가상부부로 짝을 맞추고 있다. 그동안 ‘장군님’, ‘몰캉몰캉’ 등 유행어와 귀여운 애교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지만 이번 티아라 왕따설로 인해 방송게시판에는 “함은정씨 하차 요구합니다”, “하차 안시키면 우결 안 볼 겁니다”, “이제 다 가식으로 보일 뿐입니다”라는 비난글이 속출했다.

또 ‘신사의 품격’ 후속으로 방영될 ‘다섯손가락’도 첫방송 전부터 홈페이지가 들끓었다. 함은정 관련 글 때문이었다. 극중 타고난 감성의 피아니스트 홍다미 역을 연기할 함은정에 대해 시청자들은 “시작전부터 논란을 일으킨 배우 품고 잘 된 드라마가 있나요?”, “지금이라도 하차하세요”, “좋은 배우가 아니면 좋은 드라마가 될 수 없습니다”, “기대되는 드라마인데 좀 그렇다”는 등 의견을 내놓고 있다.

더욱이 여기에 더해 한 일본방송에서 함은정이 화영에게 막무가내로 떡을 먹이는 장면이 네티즌들 사이에 퍼지면서 함은정은 ‘떡은정’이라는 치욕적인 별명까지 얻고 말았다. 일부 네티즌들은 “아직 진실이 밝혀지지 않았다. 좀 더 두고 봐야 한다”, “왕따설이 사실로 밝혀지면 모를까 하차설은 좀 너무한다 싶다”, “개인활동 하는 멤버들만 피해보는 건 심하다”, “너무 몰아친다”는 등 일방적 마녀사냥을 피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스포츠서울닷컴 문다영 기자 dymoon@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