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英 록밴드 킨, 9월 24일 내한공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출신의 록 밴드 킨(KEANE)이 오는 9월 24일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내한 공연을 한다.

현대카드의 공연 기획 시리즈 ‘컬처 프로젝트’ 일곱 번째 주인공이다.

킨은 1997년 영국에서 결성된 얼터너티브 록 밴드다. 결성 당시에는 팀 라이스 옥슬리(피아노.베이스), 톰 채플린(보컬.기타), 리차드 휴즈(드럼)로 구성됐으나 지난 5월 발매된 정규 4집 앨범부터 베이스.퍼커션 주자로 제시 퀸을 영입해 4인조로 재정비했다.

2004년 데뷔 앨범 ‘호프스 앤드 피어스(Hopes and Fears)’로 영국 차트 1위를 차지하며 화려하게 등장했다.

이들은 대부분 기타 중심으로 이뤄지는 록 밴드 음악과는 달리 건반을 전면에 내세운 스타일로 신선한 바람을 일으켰다. 특히 1집 수록곡 ‘섬웨어 온리 위 노(Somewhere only we know)’는 미국의 인기 드라마 ‘그레이 아나토미’에 삽입돼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다.

이후 2006년 발매한 ‘언더 디 아이언 시(Under the Iron Sea)’와 2008년 ‘퍼펙트 시메트리(Perfect Symmetry)’ 역시 영국 차트 1위에 올렸다.

지난 5월 발매한 4년 만의 정규 앨범 ‘스트레인지랜드(Strangeland)’는 1집에서 보여준 서정적인 록 사운드를 다시 구현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한국에는 2009년 서태지가 주최한 ‘ETPFEST’ 무대에 출연한 적이 있으며 단독 내한공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킨은 이번 공연에서 ‘에브리바디스 체인징(Everybody’s Changing)’ ‘디스커넥티드(Disconnected)’ 등 히트곡과 신곡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티켓 가격은 9만9천-12만5천 원이다. 현대카드로 결제하면 전 좌석 20%의 할인 혜택을 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