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걸그룹 왕따설 진실은? ‘티아라’ 멤버 화영 결국 탈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왕따설로 홍역을 치른 걸그룹 티아라의 멤버 화영(19)이 결국 팀을 떠난다.

티아라 소속사인 코어콘텐츠미디어의 김광수(51) 대표는 30일 “화영을 자유계약 가수 신분으로 조건 없이 계약 해지한다.”고 발표했다. 김 대표는 “이 같은 결정은 티아라와 19명 스태프의 의견을 존중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 30일 소속사에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받은 티아라 전 멤버 화영.
코어콘텐츠미디어 제공
김 대표는 “티아라 데뷔 초 은정, 소연, 보람 등이 왕따설로 곤욕을 치렀지만 단지 어린 친구들의 질투에서 빚어졌던 일로 하루 이틀을 넘기지 않고 서로 화합했다.”면서 “현재 불거진 그룹 내 왕따설, 불화설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팀 탈퇴소식이 전해지자 화영은 트위터를 통해 “진실 없는 사실”이라는 글을 남겨 다소 억울한 감정을 표했다. 이에 소속사도 바로 보도자료를 내고 “27일 KBS 2TV 뮤직뱅크 생방송 도중 화영이 무대에 못 오르겠다고 돌발행동을 했고, 팬들과 기자들 앞에서 목발을 던지며 말리는 매니저에게 소리 지르겠다고 협박했다.”며 “뮤직뱅크뿐만 아니라 화영과 관련된 사건이 수십 가지가 넘지만 더 이상 공개하지 않고 화영을 보호해주고 싶다.”고 반박했다.

화영 왕따설은 티아라 멤버들이 트위터에 올린 글이 발단이 됐다. 지난 25일과 26일 양일간 티아라는 일본 도쿄에서 일본 첫 단독 콘서트를 펼쳤다. 이때 화영은 다리를 다쳐 잠시 무대에 올랐다가 퇴장했다. 이후 멤버 효민(23)은 25일 자신의 트위터에 “의지의 차이, 우리 모두 의지를 갖고 파이팅”이란 글을 남겼고, 은정(24)은 “자리가 사람을 만드는 것처럼 의지가 사람을 만들 수도 있는 건데 에휴 안타깝다. 자신의 옆 사람들을 돌볼 줄 알아야지.”라며 효민의 멘션을 리트위트했다. 지연(19)과 소연(25) 역시 화영을 비난하는 듯한 글을 올렸고, 이에 화영도 같은 날 트위터에 “때로는 의지만으로 무리일 때가 있다. 이럴 때면 속상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좋은 의미가 담긴 하늘의 뜻이라 믿는다. 하느님은 다 아시죠? 훗”이란 글을 남겼다. 그룹의 맏언니 보람(26)이 28일 화영을 언팔로우(트위터 상 친구 관계를 끊는 것)하면서 왕따 의혹을 키웠다. 네티즌들은 화영 탈퇴와 관련, 티아라 멤버들의 ‘프로그램 하차’까지 주장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2-07-3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