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만화가 이말년 “티아라 미친 XX 때문에 올림픽 묻혀”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화가 이말년(29)이 걸그룹 ‘티아라 사태’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이말년은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티아라 미친 XX아. 너희 때문에 올림픽 기사 묻히잖아. X 짜증 나네”라는 글을 올렸다. 한 네티즌이 “너희가 티아라 얘기 안 하면 돼. 그러면 올림픽 안 묻혀”라고 쏘아붙이자 그는 “어디다 대고 욕질이야. 나 지금 열 받아 있다. 건드리지 마라”라고 엄포를 놨다.

이말년은 티아라의 ‘왕따설’과 화영의 탈퇴, 소속사의 폭로 등이 2012 런던 올림픽보다 더 큰 화제를 낳자 스포츠팬으로서 이러한 상황에 대한 불만을 과격하게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이말년의 글을 본 네티즌들은 “왜 욕을 하고 그럴까. 나름대로 공인인 작가가”, “티아라 때문에 진짜 온 나라가 시끄럽구나. 올림픽이 묻힐 정도라니”, “이말년의 마음이 이해가 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30일 “화영의 돌출행동이 팀워크를 저해한다는 스태프의 뜻을 받아들여 계약을 해지했다”며 팀 내 왕따가 아닌 화영의 잘못으로 탈퇴 결정을 내렸다고 밝힌 티아라의 소속사 코어콘텐츠미디어 김광수 대표는 몇 시간 뒤 자신의 트위터에 “화영이 자신의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면 회사 스태프, 티아라 멤버들과 그의 복귀를 두고 논의해보겠다”고 적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은정 인턴기자 ejkim@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