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트위터 글도 강제 작성?’’화영 사무실’ 사진 등장에 관심 폭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티아라 전 멤버 화영(본명 류화영)이 31일 자신의 트위터에 심경글을 남긴 가운데 ‘화영 사무실’이라는 사진이 온라인상에 공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 티아라를 탈퇴한 화영이 코어콘텐츠미디어 사무실에 등장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1일 새벽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화영 사무실’이라는 사진이 게재되며 전날 화영이 쓴 트위터 글이 소속사 사무실에 끌려간 후 작성된 것이라는 새로운 주장이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앞서 화영은 31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팬 여러분 이제껏 사랑해주셨는데 실망만 안겨드려 죄송하다”며 “이제 그만 멈춰주시고 앞으로 더 성숙하고 발전된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또 “그동안 걱정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며 “코어콘텐츠미디어 식구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 드리겠다”고 덧붙여 화해의 조짐을 나타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 네티즌은 티진요(티아라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카페에 어두운 저녁, 골목길을 걸어가는 두 여성의 뒷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재하며 “아까 화영이 코어 사무실로 들어가는 모습. 불러놓고 트위터에 글 쓰라고 시킨 것 같다”는 주장을 펼쳤다. 하지만 공개된 사진에는 두 여성의 뒷모습만 보일 뿐, 이들 중 한 명이 화영이라거나 티아라 소속사 사무실에 들어가는 중이라는 정황적 증거는 없는 상태. 때문에 일부 네티즌들은 이같은 주장에 대해 “증거가 없다. 억지다”라는 등의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화영은 최근 불거진 티아라 멤버들 간 불화설과 왕따설로 인해, 30일 소속사 측으로부터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다. 이에 온라인 상에는 티아라의 해체를 요구하는 서명운동과 티진요 카페까지 개설되면서 비난이 폭주했다. 이에 소속사 코어콘텐츠미디어 측은 티아라의 잠정적 활동 중단을 발표했다.

이현경 기자 hk0202@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