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체중조절의 신’ 크리스찬 베일 변화보니…몸무게로도 연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배우 크리스찬 베일이 배역을 위해 변화무쌍하게 체중을 조절했던 사실이 영화 ‘다크나이트 라이즈’ 개봉과 맞물려 재화제가 되고 있다.

▲ 배우 크리스찬 베일의 작품에 따른 체중 변화가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크리스찬 베일은 2000년부터 2012년까지 35kg을 넘나드는 몸무게 변화를 보여줬다. 그것도 단 한 번이 아닌 8번에 걸쳐서다.

크리스찬 베일은 12년 전 영화 ‘아메리카 사이코(2000년)’ 출연 당시 몸무게가 80kg이었다. 하지만 4년 뒤 ‘머시니스트(2004년)’에서 배역을 위해 55kg까지 감량하는 모습을 보여줘 세계 영화팬들을 놀라게 했다.

말라깽이던 그는 ‘배트맨 비긴즈(2005)’의 근육질 몸매를 위해 86kg까지 체중을 회복했다. 그러나 ‘배트맨 비긴즈’와 ‘다크나이트(2008)’ 사이에 촬영한 ‘레스큐 돈(2006년)’에서는 다시 25kg을 감량했다. 이후에도 배역에 따라 20kg 안팎의 몸무게를 조절한 그에게 팬들은 ‘체중 조절의 신’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네티즌들은 “의지가 대단하다”, “진짜 프로다”, “크리스찬 베일 연기만 잘 하는 게 아니었네”, “한국에도 있다. 김명민”이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문다영 기자

온라인이슈팀 dymoon@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