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동혁, 배우 윤채영 상대 3억 5000만원 손배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기자 조동혁(35)이 동료 윤채영(28)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2일 오전 한국일보는 “조 씨가 서울 중앙지법에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있는 대형 커피숍 대표인 배우 윤 씨 등 3명을 상대로 3억 5000만 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고 보도했다.


▲ 조동혁
보도에 따르면 조동혁은 지난 9월 이 커피숍에 2억 5000만 원을 투자했으나 윤 씨가 경영악화 등을 이유로 수익배당금을 지급하지 않자 소를 제기했다.

소장에서 조동혁은 “윤 씨가 ‘월 매출액이 9000만 원이 넘는다. 조만간 대규모 프랜차이즈로 키울 계획이며 수익금 일부는 장애인 자선사업에 쓰겠다’며 나를 기만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윤 씨의 권유로 2억 5000만 원을 투자했지만 알고 보니 직원 급여조차 제대로 못 주는 적자업체였다. 이에 위약금 1억원을 포함한 3억 5000만 원을 배상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동혁은 현재 KBS1 일일드라마 ‘별도 달도 따줄게’에 출연하고 있으며, 윤채영은 지난 2010년작인 영화 ‘악마를 보았다’에서 간호사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김가연 기자 cream0901@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