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민지 아나 민망 노출, 조명 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단아한 미모의 김민지 SBS 아나운서가 올림픽 방송을 하던 중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의도하지 않은 ‘하체 시스루 의상’ 때문이었다.

▲ 김민지 SBS 아나운서가 올림픽 방송 중 속옷이 비치는 의상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SBS 방송화면 캡처


김 아나운서는 6일 오후 방송에서 남자체조도마 부문 선수 양학선의 프로필을 소개했다. 그런데 스크린을 향해 뒤돌아선 순간 그의 흰 바지가 눈길을 끌었다.

속이 훤히 비치는 의상이었다. 여름용 바지는 소재가 얇은 데다 특히 흰색의 경우는 색상의 특성상 속이 비치기 마련이다. 이날 분홍색 셔츠에 흰 반바지를 입어 단정하면서도 시원한 느낌을 자아낸 김 아나운서 역시 흰바지의 속성을 피해가지 못했다. 뒤돌아 선 순간 흰 바지 속이 비치면서 속옷 라인까지 보여주고 만 것이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방송 보다 깜짝 놀랐다”, “흰 바지는 유독 조심해야 했는데”, “전혀 의도치 않은 노출인 듯”, “조명이 너무 강했던 건 아닌지”, “시스루네”, “보는 내가 민망해서 가려주고 싶었다”는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스포츠서울닷컴 | 문다영 기자]

온라인이슈팀 dymoon@media.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