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지수, 아이유 소속사로~ ‘슈스케3’ 첫번째 스카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슈퍼스타K 3’ 출신의 신지수가 아이유와 한솥밥을 먹는다.

’슈퍼스타K 3’ TOP11의 매니지먼트를 대신해오던 CJ E&M 음악사업부문은 9일 “신지수가 기나긴 여정 끝에 소속사를 결정했다”며 “아이유, 써니힐 등이 소속된 로엔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아이유

▲ 신지수
CJ E&M 측에 따르면 신지수는 지난해 ‘슈퍼스타K 3’ 종료 후 여러 기획사의 제안을 받았으나, 자신의 음악적 역량을 키워줄 곳을 고심한 끝에 로엔엔터테인먼트를 택했다. 이로써 신지수는 ‘슈퍼스타K 3’ TOP11 중 기존 소속사와 계약을 맺은 첫번째 주자가 됐다.

신지수는 “오디션 때부터 응원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나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준 새 소속사를 통해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CJ E&M 음악사업부문 관계자는 “신지수는 방송 종영 이후 경희대학교 포스트모던학과에 진학하는 한편 ‘슈퍼스타K’ 인큐베이팅 스쿨을 통해 여러 트레이닝을 받았다. 더욱 발전된 실력으로 첫 발걸음을 내디디는 만큼 향후 활약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지수는 ‘슈퍼스타K 3’ 지역예선에서 아델의 ‘Rolling In the Deep’을 불러 화제를 모았고 TOP11까지 진출한 바 있다.

심재걸 기자 shim@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