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불륜의 대가’ 크리스틴 스튜어트 “대중 앞 못 서겠다” 활동 일시중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불륜 후 신작에서 하차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외신들은 유부남 감독 루퍼트 샌더스(41)와 불륜을 저질렀다 들통난 크리스틴 스튜어트(22)가 최근 캐스팅이 확정된 영화 ‘칼리’에서 하차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 크리스틴 스튜어트
그의 갑작스런 결정에 제작사 측은 역할을 대체할 여배우를 물색 중이다. 스튜어트의 빈 자리는 최근 조니 뎁과 열애설에 휩싸인 배우 엠버 허드가 대신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뿐 아니다. 스튜어트는 8월 중순 영국 런던에서 개최되는 영화 ‘온더로드’ 프리미어 시사회에도 불참한다. ‘대중 앞에 설 자신이 없다는 것’이 그 이유다. 스튜어트는 유부남 감독과 불륜을 저질러 한 가정을 파탄 위기에 빠뜨렸고, 공식 연인 로버트 패틴슨과 살던 집에서 나와 또 다른 감독의 집에 머물고 있다는 말이 돌아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무엇보다 로버트 패틴슨에게 지우지 못할 큰 상처를 입혀 전세계 팬들로부터 비난받고 있는 상황인지라 공식석상에 나설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스튜어트의 한 측근은 “그는 아직 수많은 사람들 앞에 당당하게 설 마음의 준비를 하지 못했다. 시사회 레드카펫 행사에도 참석하지 않을 것이며 신작 ‘칼리’에서도 하차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반면 로버트 패틴슨은 일로 스튜어트와의 일을 잊겠다는 다짐인 듯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자신이 출연한 새 영화 ‘코스모폴리스(Cosmopolis)’ 홍보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13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프리미어 시사회 행사에도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또 15일 미국 아침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다.

스튜어트는 2008년 영화 ‘트와일라잇’에서 패틴슨을 만났고 이듬해 정식 교제를 시작했다. 하지만 영화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 이후 해당 작품 감독인 루퍼트 샌더스와 진한 스킨십을 나누는 모습이 파파라치에 의해 포착돼 이별의 수순을 밟았다.

문다영 기자

온라인이슈팀 dymoon@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