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하 “결혼 발표에 ‘무도’ 멤버들 멘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별과 11월 결혼..”어머니가 전폭 지원”



MBC ‘무한도전’에서 활약 중인 가수 하하(본명 하동훈.33)가 자신과 후배가수 별(본명 김고은.29)의 결혼 소식에 유재석, 노홍철, 박명수 등 동료 멤버들이 크게 당혹스러워했다고 밝혔다.

▲ 가수 하하(본명 하동훈)이 1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결혼발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하하는 가수 별(김고은)과 오는 11월 30일 결혼식을 올린다.
연합뉴스




하하는 15일 일산 MBC드림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결혼 발표 후 ‘무한도전’ 멤버들은 멘붕(정신적 충격)이었다”고 전했다.

하하는 전날 별과 11월 30일 결혼한다고 전격 발표했다.

그는 결혼 소식에 “재석이 형도 축복해 줬지만 굉장히 당황스러워 했고, 홍철이는 너무 놀라 다리에 힘이 풀려 의자에 털썩 앉았다”며 “같은 길을 걷는 동지애를 느꼈는데 배신감이 들었던 것 같다”고 해석했다.

이어 “명수 형은 결혼 소식을 알리지마자 전화가 와서 욕을 하시면서 수줍게 축복한다고 말해줬다”고 덧붙였다.

김종국, 김제동 등 SBS ‘런닝맨’ 멤버들의 반응에 대해서는 “종국이 형은 축복하면서도 식음을 전폐하며 서운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전했고, “제동이 형은 연락이 안 된다”며 웃었다.

7-8년간 선후배 사이로 지냈던 하하와 별은 지난 3월부터 본격적으로 교제를 시작했다.

하하는 “서른 살이 되면서 내 인생의 초점을 행복한 가정에 뒀다”며 “결혼을 굉장히 긍정적으로 생각했고, 빨리 결혼해서 안정적이고 편안한 삶을 누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는 별을 처음 만났을 때부터 “장난처럼 주입식으로 ‘넌 나랑 결혼하게 될 거야’라고 (얘기를) 던졌다”며 “’사귀자’는 얘기 없이 ‘결혼하자’는 얘기로 먼저 시작했다”고 연애 과정을 공개했다. 애칭도 미리 적응되라는 마음에서 여보라고 불렀다고 했다.

그는 별을 두고 자신이 없는 것을 많이 가진 사람이라고 밝혔다.

”노래를 굉장히 잘하고 무엇보다도 효심이 지극해요. 나는 잘 못하는데 우리 부모님에게 굉장히 잘해요. 저런 여자라면 결혼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신앙심이 깊어요. 전 날라리 크리스천인데 고은이는 중심을 갖고 사는 친구라 그런 점이 매력적이었습니다.”

하하가 결혼을 결심한 데는 어머니의 전폭적인 지원도 큰 영향을 미쳤다.

그는 “어머니의 전폭적인 지원이 없었다면 결혼이 빨리 성사가 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어머니가 (별을) 너무 예뻐하시고 귀여워하신다”라고 전했다.

속도위반이 아니냐는 질문에 “저도 사람이라 야한 짓도 하고 싶은 나이지만 끝까지 가본 적은 없다”고 했다.

자녀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가능하다면 3명을 낳고 싶다”며 이름과 장래희망까지 구체적으로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하하는 결혼식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준비된 것은 없다면서 축가는 평소 좋아한 윤복희가 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하하의 꿈은 웃기고 재미있는 가정을 만드는 것.

그는 “만화처럼 살고 싶다”며 웃었다.

마지막으로 예비 신부 별을 향해 “부족한 나를 택해줘서 고맙고, 내가 너한테 멋진 남자가 돼 주겠다는 약속이 거짓말이 아니라는 것 보여주겠다”며 “재미있게 밝게 명랑하게 잘 살자”라는 말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우리가 연예인 부부 중에 ‘짱’ 먹자”며 “’제2의 차인표-신애라, 최수종-하희라가 되자”고 약속했다.

지난 2001년 그룹 지키리로 데뷔한 하하는 ‘무한도전’과 ‘런닝맨’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 고정 멤버로 활약 중이다. 최근에는 스컬과 신곡 ‘부산 바캉스’를 발표하고 가수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별은 2002년 ‘12월 32일’로 데뷔한 후 ‘아이 싱크 아이’ ‘왜 모르니’ ‘안부’ 등의 곡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