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심형래, 몰락의 끝은?…7500만원 반환 소송 패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출신 영화감독 심형래(54)가 국민은행이 제기한 소송에서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33단독 이종민 판사는 17일 “국민은행이 ‘7500만원과 이자를 변제하라’며 심형래를 상대로 낸 소송에 대해 원고 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 심형래
국민은행은 심형래가 2009년 9월 25일 빌려간 7500만원을 대출 만기일인 지난해 9월 25일까지 갚지 않자 원금과 연체 이자를 돌려 받기 위해 올해 5월 말 소송을 제기했다.

심형래는 국민은행 측의 소 제기에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아 재판은 무변론 종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심형래는 지난 3월 현대스위스상호저축은행이 제기한 대출금 청구 소송에서도 패소했다.

심형래는 지난해 7월 “빚 410억원 때문에 회사를 더 운용할 수 없다”며 자신의 영화사 영구아트를 폐업했고, 직원들의 임금을 체불한 혐의로 입건됐다.

오영경 기자 ohoh@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