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호동 컴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M과 계약… 연내 복귀 “MC, 내게 가장 올바른 일”

지난해 9월 세금 탈루 의혹으로 잠정 은퇴를 선언한 방송인 강호동이 1년 만에 방송계에 복귀를 선언했다. 17일 SM엔터테인먼트는 “SM C&C가 강호동, 신동엽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M C&C는 SM엔터테인먼트의 계열사로 영상 콘텐츠와 드라마를 제작하는 회사다. 개그맨 신동엽도 강호동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 강호동
연합뉴스
SM 측에 따르면 강호동은 이번 전속계약 체결에 대해 “지난해 이후 많은 생각을 했다. 가장 올바른 일은 MC로서 방송으로 국민 여러분께 더 큰 즐거움을 드리는 것이라고 결정해 조심스럽게 방송 복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체계적인 매니지먼트를 통해 내 본연의 일인 MC에 집중하여 더 많은 재미와 감동을 국민여러분께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한편, 강호동은 세금 탈세 의혹이 불거진 이후 KBS 2TV 1박 2일 등 방송 프로그램에서 모두 하차하며 연예계에서 잠정 은퇴를 선언했다. 지난해 12월 서울중앙지검은 강호동의 탈세 혐의에 대해 조사했으나 공소권이 없다는 이유로 각하 결정을 내리며 무혐의 처분한 바 있다. 강호동은 올해 안에 방송 복귀를 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2-08-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