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병헌·이민정 열애 인정… “결혼은 아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초부터 진지한 만남 이어와 11월 결혼설은 잘못된 정보”

배우 이병헌(왼쪽·42)과 이민정(오른쪽·30)이 열애설을 인정했다. 두 사람은 19일 자신들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연인 사이임을 공개했다. 몇 차례 열애설이 불거진 뒤 최근 증권가에서는 두 사람이 11월 결혼을 앞두고 한복을 맞추러 다닌다는 얘기가 떠돌았다.


이병헌은 공식 인터넷 홈페이지에다 친필 편지를 공개했다. 이 편지에서 이병헌은 “함께하고픈 사람이 생겼다.”면서 “(이민정이) 제겐 가장 소중한 사람이 되었다. 이 관계를 진중하게 이어가고자 한다.”고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경위에 대해서는 “(이민정과) 자주는 아니었어도 서로 안부를 묻고 지내온 것은 이미 여러 해 전”이었고 “올해 초 진지하게 이성으로서의 감정이 싹트기 시작한 것이 아니었나 생각되어진다.”고 밝혔다.

이어 “조심스럽게 서로를 알아가던 중 퍼져버린 열애설에 크게 당황스럽고 혼란스럽지 않을 수 없었다.”고 열애설을 부인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민정 역시 “연인으로 진지한 만남을 갖고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열애설을 부인한 것에 대해서는 “한 여자로서, 배우로서, 그리고 딸로서 많은 고민과 걱정이 있었지만 이제는 용기를 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결혼설은 부인했다. 이민정은 “11월 결혼설은 잘못된 정보”이고 한복을 맞췄다는 얘기에 대해서도 “당연히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태성기자 cho1904@seoul.co.kr

2012-08-2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