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어리다고 놀리지 마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청소년영화제 23일 개막

전 세계 성장 영화의 축제이자 재기 발랄한 청소년 영화인들을 만날 수 있는 제14회 서울국제청소년영화제가 오는 23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성북구 일대에서 열린다. 올해 슬로건은 ‘스탠드 바이 미’(내 곁에 있어줘)다. 영화제 측은 롭 라이너 감독의 동명 영화가 영화 속 네 소년의 성장 이야기를 그린 것에 착안, 청소년들에게 힘이 되는 영화제로 만들겠다는 취지에서 이같이 정했다고 설명했다. 영화제에선 40개국에서 출품된 141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이 가운데 세계에서 처음 선보이는 월드프리미어 작품도 16편이나 된다. 올해는 상영작 섹션을 관객들의 연령별로 구분한 것이 특징이다.

‘키즈아이’는 만 4~12세 어린이 관객을 위한 섹션으로 애니메이션과 어린이들이 주인공인 영화를 소개한다. ‘틴즈아이’는 만 13~18세 청소년을 위한 섹션으로 이들의 고민을 현실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보인다. ‘스트롱아이’는 19세 이상 성인 관객이 대상이다. 어른들이 봐야 할 어린이와 청소년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을 상영한다. 경쟁부문 역시 청소년들이 만든 작품이 대상인 ‘경쟁 13+’와 성인이 만든 작품이 출품되는 ‘경쟁 19+’로 나뉜다.

개막작은 네덜란드의 보드윈 쿨레 감독이 연출한 ‘카우보이’가 선정됐다. 엄마 없이 아버지와 사는 열 살 소년의 이야기를 담았다. 가족이 함께 관람할 수 있는 장애인 성장영화 3편을 소개하는 평창 동계스페셜올림픽 특별전과 올해 클레르몽 페랑 국제단편영화제에서 공식 상영된 어린이 단편영화를 소개하는 특별전도 마련됐다. 올해 처음 열리는 ‘국내영상미디어교육포럼’에서는 최근 사회적 관심사로 떠오른 학교폭력을 없애기 위한 영화의 사회적 기능을 모색한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2-08-2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