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병규, 이병헌에 “맞고소로 대응, 이번엔 안당해” 진흙탕 싸움 예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병헌과 강병규가 진흙탕 싸움을 벌일 것으로 예상돼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강병규는 21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배우 이병헌이 명예훼손 혐의로 자신을 고소한다는 내용이 담긴 기사를 링크하며, 맞고소 의사를 밝혔다.

▲ 이병헌(왼쪽)과 강병규가 법정 다툼을 예고해 관심을 끌고 있다.
강병규는 “에이펙스? 무슨 신인 그룹인줄 알았네. 왜 김앤장을 안 썼을까? 변호사XX 진짜 싸가지 없구만 퉷. 피고인은 뭐? 어쩌구 어째? 무죄 추정의 원칙도 안 배우고 무슨 공부한거야”라는 글을 게재하며 “이번에 또 빽 써서 변호사랑 친한 검사가 직접 나설까? 저번처럼? 이번엔 잘 안될걸? 뭐가 허위고 뭐가 어째? 공부 많이 했으니 저번처럼 당하진 않아. 이젠 트위터란게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또 “고소했다고 보도 자료를 내는 그 언론 물타기 명예훼손을 한 행위를 맞고소로 대응해 주지”라고 강력한 법정 대응 의사를 밝혔다.

이병헌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에이펙스는 20일 오후 “강병규를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다”며 “강병규는 이병헌의 열애 사실이 공개된 19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정보통신망인 트위터에 이병헌을 ‘이XX’라는 입에 담지도 못할 단어로 지칭하는 등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 냈고 ‘조만간 임신 소식이 들릴 것이다’는 등 허위 사실을 유포하며 이병헌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설명했다.

또 에이펙스는 “기재된 행위 외에도 수차례 자신의 트위터에 이병헌과 관련한 욕설과 비방의 글을 게시하곤 하였고, 그로 인하여 피해자인 이병헌에게 차마 견딜 수 없는 모욕감을 줌과 동시에 이병헌의 명예를 심하게 훼손하였으므로 20일 고소를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이현경 기자 hk0202@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