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공효진 “난 완벽한 싱글” 열애설 해명…하정우 “승범씨와 영화 찍는데 난감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77 프로젝트 기자회견에서 밝혀

”더 이상의 추측과 억측 자제 부탁드린다.”



배우 공효진이 류승범과의 결별 그리고 최근 불거진 하정우와의 열애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공효진은 20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 ‘577 프로젝트’ 기자간담회에서 결별과 열애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올 것이 왔군요”라고 웃음을 지은 뒤 결별과 열애설에 대해 상세히 전했다. “단호히 수습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작심한듯 말을 하면서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그녀는 “올초부터 모락모락 피어난 이야기인데 지겨워서 더 이상 못듣겠다”며 “영화나 드라마를 찍으면서 종종 열애설이 있었기 때문에 그냥 그러려니 했는데 꼬리가 길어지더라. 누굴 옆에 둬도 잘 어울리는 타입이라 이선균씨하고도 그런 오해를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갑자기 아니라고는 할 수 없고, 제 입으로 이야기를 직접 하는 게 가장 깔끔하다고 생각해 타이밍을 이때로 잡았다”고 밝혔다.

공효진이 577 프로젝트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를 며칠 앞두고 소속사를 통해 결별 소식을 알린 것도 다 계획된 일이었던 것. 그녀는 “영화에 피해가 되지 않을까 싶었는데 멜로 작품이 아니라 괜찮을 것 같았다”고 전했다.

공효진은 류승범과의 결별 후에도 여전히 잘 만나고 있으며, “완벽한 싱글”이라고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

그녀는 “10년 넘게 열애를 했는데 오랜 연애를 하면 헤어지는 것도 남다르다”며 “친구들이 특이하다고 할 정도로 아무렇지 않게 연락하고 그런다. 마음이 찢어지게 아프고 그런 시기는 지나갔다”고 밝혔다.

이어 “인간관계를 끝내자가 아니라 연애를 잠시 쉬어보자고 해서 결별하게 된 것”이라며 “많은 분들이 속상해하시는데 오히려 그게 죄송스럽고 마음이 안좋다. 억측은 그만 하셨으면 좋겠고, 이런 루머는 너무 가혹하다”고 당부했다.

최근 불거진 공효진 열애설의 당사자인 하정우는 “저도 간혹 (열애설을) 들었다”며 “자다 일어났는데 갑자기 제 이름이 기사 타이틀로 있더라. (효진씨의) 전 남자친구 승범씨와 지금 영화를 찍고 있는데 이게 도대체 무슨 상황인가 난감했다”고 간접적으로 부정했다.

또 그는 “류승완 감독, 승범씨와 오랫동안 관계를 유지하면서 영화를 이야기를 했던 사이인데 쑥쓰럽더라”며 “그렇다고 제가 나서서 ‘아닌거 아시죠’라고 할 수도 없고, 참 고민됐다”고 밝혔다.

열애설이 나오게 된 나름의 이유도 분석했다. 하정우는 “이번 작품 끝나고 18명이 가족처럼 지내게 됐다. 그걸 좀 오해하지 않았나 싶다”며 “타이밍상 오해할 수도 있겠구나 싶지만 도덕적으로 봤을 때”라고 말을 잇자 공효진이 “여기가 할리우드도 아니고, 상도덕이란 게 있다”고 끼어들었다.

그녀는 “(승범씨하고) 같이 영화를 찍을텐데 그런 것을 감수하면서까지 하정우와 사귀어야 할 이유가 있느냐? 이성적으로 판단했을 때 아니다”며 “하정우는 사촌오빠 같은 느낌”이라고 다시 한 번 부인했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