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수만-양현석,연예계 2000억대 주식부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M엔터테인먼트의 이수만,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대표가 연예계에서 2000억대 주식부자로 등극했다.

▲ 이수만


K팝 열풍에 힘입어 국내 양대 가요기획사를 이끌고 있는 두 사람의 주식가치가 동시에 2000억원대를 넘어섰다. 27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24일 기준으로 보유 주식지분가치를 평가한 결과 이수만 회장이 2420억원, 양현석은 2231억원으로 각각 계산됐다. 재벌닷컴은 “증시 사상 2000억원대 주식 자산을 가진 연예인 주식 부자 두 명이 동시에 탄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 주가는 24일 5만5100원으로 마감했고 이 회장은 회사의 지분 21.5%(439만2368주)를 보유해 연예인 주식 부자 1위를 차지했다. 이날 SM의 시가 총액도 역대 최고치인 1조1255억원이었다. 걸그룹 ‘소녀시대’와 남성 그룹 ‘슈퍼주니어’ 등 아이돌 그룹이 소속된 SM은 올 들어 외국인 투자자의 관심이 커지면서 외국인 지분율이 올 초 8.18%에서 이날 18.06%로 10%포인트 정도 높아졌다.

최근 ‘강남스타일’로 전세계를 강타한 가수 ‘싸이’와 인기 아이돌 그룹 ‘빅뱅’, ‘2NE1’ 등이 소속된 YG의 양현석 대표도 최근 주가 급등에 힘입어 2000억원대를 넘어, 연예인 가운데 두번째 주식 부자가 됐다. YG의 지분 35.79%(356만9554주)를 보유한 양 대표는 무상증자 등으로 주식 수가 많이 는데다 지분가치도 올 초와 비교해 71.7% 급등해 1000억원 가량 주식자산이 늘어났다.

코스닥 상장사인 키이스트의 대주주이자 한류열풍을 몰고왔던 KBS2 드라마 ‘겨울연가’의 배용준은 195억원 어치의 주식으로 연예계 주식부자 3위에 올랐다. ‘원더걸스’와 ‘2PM’이 소속된 JYP엔터테인먼트 박진영 대표(59억원)와 변두섭 예당 회장 부인인 가수 출신 양수경(58억원)이 각각 4위와 5위를 차지했다.

한편 SBS ‘강심장’, ‘동물농장’ 등의 인기 MC 신동엽과 최근 연예계 복귀를 선언한 국민MC 강호동은 SM엔터테인먼트의 계열사로 편입된 SM C&C의 유상증자에 참여할 예정이어서 조만간 주식 부자 대열에 합류할 예정이다. 신동엽과 강호동은 SM C&C가 오는 9월3일 실시하는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서 68만9500주씩을 주당 2900원(증자 납입대금 20억원)에 배정받을 예정으로, 이 날 종가 기준으로 평가하면 29억원에 달했다.

조현정기자 hjcho@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