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상우-성유리 ‘열애’ 소식에 네티즌 ‘환영’, 소속사 ‘부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포츠서울닷컴│박소영 기자] 또하나의 스타 커플이 탄생했다. 지난 5월 종영한 MBC ‘신들의 만찬’에서 만난 배우 성유리(31)-이상우(32)가 주인공이다. 두 사람은 작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며 실제 커플로 거듭났고 풋풋한 만남을 즐기고 있다. 이상우는 극중 도윤처럼 성유리에게 자상한 매력으로 다가갔고 성유리는 여성스럽고 밝은 성격으로 그를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이상우의 4차원 매력과 성유리의 여신급 미모는 둘을 대표하는 매력으로 핑크빛 사랑에 기폭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27일 오전 <스포츠서울>이 단독으로 취재한 결과 성유리와 이상우는 드라마 종영 후 6월부터 조심스럽게 연인사이로 발전했다. 드라마 관계자는 “두 사람이 드라마 중반부터 종영까지 거의 함께 연기했기 때문에 정이 들 수밖에 없었다”면서 “이상우가 다소 무뚝뚝한 면이 있지만, 성유리에게는 많이 배려하며 잘 챙겼다. 성유리 역시 여성스럽고 다정다감한 성격으로 이상우를 잘 따랐다”고 귀띔했다.

이상우는 그동안 자상하고 따뜻한 캐릭터를 주로 맡으며 진중한 매력을 뽐냈다. 하지만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는 180도 달랐다. 엉뚱하고 독특한 그의 4차원 매력은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했고 배우 이상우의 재발견으로 평가되곤 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연말특집’에 MC 정찬우의 절친으로 등장한 그는 자작곡 ‘유턴송’과 ‘상어송’을 공개해 예술적인 재능을 자랑했다. 진지한 표정으로 기타 연주를 시작한 이상우는 독특하고 엉뚱한 가사를 담백하면서도 열심히 불러 보는 이들을 배꼽빠지게 했다. 그의 진지함에 현장은 웃음바다를 이뤘고 MC들은 배를 잡고 뒹굴거렸다.

성유리의 매력은 단연 아름다운 외모다. 원조 ‘요정돌’다운 그의 미모는 30대가 된 지금도 변함없을 정도다. 2000년대 걸그룹 핑클의 ‘화이트’를 맡았던 그는 서른살이 넘은 현재도 여신급 미모를 뽐내며 많은 남성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성유리는 그동안 수많은 남자 스타들의 이상형으로 손꼽히며 매력을 검증받았다. 전현무 아나운서를 비롯해 배우 서지석, 정겨운, 가수 이아이 등이 그를 이상형이라고 밝힌 스타다. 특히 성유리는 지난해 한 클리닉에서 기혼여성 15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닮고 싶은 워너비 외모, 이상형은 누구?’라는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하며 미인임을 입증했다.

매력이 철철 넘치는 둘의 열애 소식에 팬들은 반기는 분위기다. ‘신들의 만찬’에서 리얼한 러브라인을 연기했던 까닭에 실제 커플로 발전한 게 전혀 어색하지 않다는 평이다. 비슷한 이미지의 두 사람이 어떤 사랑을 가꿔나갈지 팬들의 응원과 축하의 박수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양 측 소속사는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팬들은 고개를 갸우뚱거리고 있다.

comet568@media.sportssent@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