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프리뷰] ‘577 프로젝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정우의 대장정 약속, 유쾌한 다큐로

지난해 5월 백상예술대상에서 최우수 연기상의 시상자로 나선 하정우는 만일 자신이 전년도(‘국가대표’로 수상)에 이어 또다시 상을 받게 된다면 국토대장정에 오르겠다는 공약을 내건다. 결국 ‘황해’로 2년 연속 수상하게 된 하정우. 설마 또 수상을 할까 하는 마음에서 내뱉은 말이지만, 전국에 생방송으로 나간 대국민 공약을 되돌리기에는 이미 때가 늦었다.




‘577 프로젝트’는 이처럼 얼떨결에 내뱉은 하정우의 공약에서 시작된 다큐멘터리 영화로 서울에서 해남까지 577㎞를 걸은 대원 18명의 20일간 기록을 담고 있다. 기획자인 하정우는 그동안 영화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연기자와 친구들, 오디션을 통해 다양한 이력의 소유자들을 대원으로 뽑았다. 영화 ‘러브픽션’에 하정우와 함께 주연으로 출연했던 공효진도 그의 적극적인 출연 제의를 뿌리치지 못하고 이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이 영화의 성격은 ‘무한도전’이나 ‘1박 2일’ 등 요즘 TV에서 인기를 끄는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의 극장판이라고 보면 된다. 영화는 지루하지 않은 코믹하고 유쾌한 다큐멘터리를 만들고자 노력한 흔적이 역력하다.

영화를 찍게 된 동기와 대원들의 오디션, 모인 과정 등 도입부부터 빠르고 감각적인 전개가 돋보인다. 본격적인 국토대장정이 시작되는 중반부터는 사건과 인물들의 갈등에 집중해 관객들을 강하게 몰입시킨다.

대본 없이 진행되는 리얼 버라이어티 뮤비를 표방한 만큼 20일간의 여정 안에서 재미있는 부분을 찾아내기가 쉽지 않았을 터였다. 하지만 하정우가 진행하는 코믹 토크쇼 ‘하숙쇼’, 대원들이 공효진에게 고백하는 ‘고해성사’, 협찬사의 제품을 대놓고 홍보하는 CF, 몰래카메라 등 평면적이지 않고 깨알 같은 웃음을 주는 요소들이 군데군데 포진해 있다.

영화는 자연스럽고 코믹한 부분을 잘 살려내 크게 지루하지는 않지만, 상대적으로 인물들의 캐릭터나 스토리가 묻혀 다큐멘터리의 리얼리티나 진정성이 덜 느껴진다. 하정우와 공효진의 분량도 많지 않아 극영화 수준의 구성이나 재미를 기대한다면 밋밋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하지만 갈등이 있을 때마다 조정자로 리더십을 발휘하는 하정우와 ‘공블리’의 이미지를 과감히 벗어던진 공효진, 힘들지만 의미 있는 도전에 나선 젊은이들의 꾸밈 없고 건강한 모습만으로도 영화는 충분한 매력이 있다. 30일 개봉.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2-08-2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