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브라운아이드걸스 소속사 입주건물, 경매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브라운 아이드 걸스‘브아걸’시건방춤
연합뉴스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소속 연예기획사인 네가네트워크가 임차해 사용 중인 건물이 경매시장에 나왔다.

28일 경매정보업체 부동산태인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에 있는 이 건물은 오는 9월 11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경매에 부쳐질 예정이다.

건물의 감정가는 건축물과 대지를 합쳐 61억3천만원 상당이다. 5층짜리 건물에 스타게이트 연기학원, 네가네트워크, 비에스에이라인 등 연예계 관련 업체가 다수 입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 초 처음 경매에 나와 1회 유찰됐다. 입찰 최저가는 감정가 80% 수준인 48억8천240만원이다.

부동산태인 박종보 연구원은 “건물 소유주의 담보 대출액보다 채권액이 더 많아 후순위 채권자인 네가네트워크는 건물이 낙찰되더라도 보증금을 못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